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성명서 및 논평
CUSTOMER CENTER
031.244.7632
성명서 및 논평
 


제목 '조중동 종편' 선정 취소 및 추가 특혜 반대 경기시국회의 기자회견 등록일 20-06-17 17:16
글쓴이 관리자 조회 67




'조중동 종편' 선정 취소 및 추가 특혜 반대 경기시국회의 기자회견
- 조중동 종편 재앙이다. 반칙.특권.불공정 조중동 종편 중단하라-



1. 지난 12월 31일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4개(조선,중앙,동아,매경)의 종편채널 사업자와 보도전문채널(연합뉴스) 사업자 발표는 정권연장을 위한 목적으로 공정한 절차와 국민적 여론 수렴을 무시하고 현 정부의 정책을 지지하는 방송사업자를 확대한 것이다.


2. 방송관련 전문가들은 광고시장의 축소로 1개 이상의 종편은 미디어시장의 혼란과 지역방송의 생존에 위기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방송통신위원회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4개의 종편 사업자를 선정하였다. 이로 인해 광고시장의 혼란, 시청률 지상주의로 방송의 선정성과 폭력성이 증가되어 청소년들의 인성을 크게 침해하고 국민의 알권리는 보장되지 못할 것이다.


3.  보도전문채널 사업자로 선정된 연합뉴스는 이미 정부로부터 1년에 350억(언론보도) 정도의 지원금을 받고 있어, 정부에 대한 비판, 감시 등 방송의 공공적 기능보다는 정부의 시각을 대변할 수밖에 없다. 또한 연합뉴스는 이미 현 YTN(연합 텔레비전 뉴스 의 약자)을 운영하다가 1300억의 적자로 회사를 매각한 경험이 있는 방송으로, 보도전문 사업자의 자격이 없다.




4.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시장의 공정경쟁을 말하지만 종편사업자에게 황금채널로 불리는 저채널을 보장하려고 한다. 이를 위해 채널편성권을 가지고 있는 케이블사업자에게 연간 300억 이상의 수익을 보장하는 홈쇼핑 채널을 종편에게 양보하라고 협박하고 있다. 이는 방송통신위원회가  권력의 이름으로 불공정과 특혜를 조장하는 것이다.


5. 경기도는 지난 1월 11일 종합편성채널과의 긴밀한 협조관계를 형성하여 도정홍보의 기회로 활용한다는 기본 방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것은 KBS, MBC 경인총국과 함께 종편에게 한정된 홍보비를 지급하여 방송을 제외한 다른 경기지역 언론의 생존을 위협하고 여론의 다양성을 심하게 훼손시킬 것이 분명하다.


6. 이미 대권도전을 선언한 경기도지사의 정책과 행보를 알리는, 이른바 대권을 위한 홍보비 집행은 도민의 세금을 사적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 앞으로 우리는 도민의 세금인 홍보비가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집행되는지 감시할 것이다.



2011년 1월 27일

경기시국회의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