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성명서 및 논평
CUSTOMER CENTER
031.244.7632
성명서 및 논평
 


제목 [성명] KBS! 공영방송의 본분을 먼저 지켜라! 등록일 20-06-16 14:01
글쓴이 관리자 조회 38

<KBS 수신료 인상에 대한 경기민언련의 입장>

수신료 올릴 생각 말고,

공영방송의 본분을 먼저 지켜라!




지난 4일 방송통신위원회 최시중 위원장은 ‘KBS수신료를 5천~6천원이 상식적‘이라고 밝혔다. 또한 수신료가 인상되면 “7000∼8000억 원 규모의 광고가 민간시장으로 이전되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KBS수신료를 인상하고 KBS2의 광고를 폐지하여 종합편성 채널의 안정적 재원 구조를 마련하여 정권의 나팔수 노릇을 하고 있는 조중동의 방송 진입을 도우려는 꼼수이다.




공영방송은 시청자들의 이해와 요구를 대변하고 정부 및 재벌에 대한 비판, 감시의 역할을 하여 건강한 의제를 발굴, 여론화로 보다 나은 시민의 삶을 추구하는 사회적 공기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 하지만 KBS는 현 정부 들어 정연주 전 KBS사장을 불법적으로 쫒아내고 KBS PD 협회장 및 기자들을 징계와 보복성 전보를 일삼고 정권의 나팔수로 전락하고 있다.




특히 대선당시 이명박후보의 방송전략실장였던 김인규 사장은 신년사에서 “시청자가 주인이 되는 확실한 공영방송”, “진정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다면 우리의 주인인 시청자들은 기꺼이 수신료를 올려주겠다고 할 것”이라고 황당한 입장을 밝혔다. 사회/정치문제에 대한 보도 탐사 프로그램을 축소, 폐지하고 오로지 정권의 나팔수 역할로 KBS를 독점하고 있는 이명박 정부아래에서 KBS의 신뢰도는 바닥을 치고 있다는 것을 진정 모르고 있는가.




KBS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으로, 수신료 인상은 국민적 합의가 있어야 한다.이와는 반대로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적 멘토라는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의 말한마디와 정권의 방송장악 일정, 그리고 한나라당의 막가파식 정국운영을 통한 수신료 인상은 국민적인 저항에 부딪히고 말 것이다.




KBS는 정부의 나팔수로 국영방송으로 전락할 것인지, 이제라도 공영방송의 역할을 다하여 국민들의 동의하에 인상할 것인지 정체성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 정책에 대한 비판, 감시가 사라지고 정부의 나팔수 역할을 계속진행 하며 수신료를 인상하면 경기민언련은 경기지역의 제 시민사회단체와 도민들과 함께 시청료 거부운동을 전개할 것임을 밝힌다. 




2010년 1월 11일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