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성명서 및 논평
CUSTOMER CENTER
031.244.7632
성명서 및 논평
 


제목 YTN 노조 힘내세요, 지역에서도 당신을 지지합니다! 등록일 20-06-10 11:16
글쓴이 관리자 조회 159
YTN 노조 힘내세요, 지역에서도 당신을 지지합니다.

우려했던 일이 결국 터져버렸다.

지난 6일 이명박 대통령 선거 캠프 방송특보 출신 낙하산 YTN 사장 구본홍씨가 자신을 반대하는 YTN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6명을 해임하는 등 33명에게 징계조치를 내렸다.


언론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구본홍 사장의 행태에 우리는 참담함을 금할 수가 없다. 이를 두고 ‘80년대 전두환 정권 언론통폐합 이후 처음 있는 정치적 강제해직’, ‘5공 유신정권의 후계자임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YTN사원 중징계 조치 이전에도 구본홍 사장에 대한 사퇴를 요구하는 국민여론이 높았다. 민주당 장세환 의원이 최근 한국여론조사연구소에 의뢰 9월 28일 전국 성인남녀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표본오차 ±3.1%)결과에 따르면 ‘YTN 구본홍 사장 사퇴에 60.7%’가 동의하고 있는 것이다.


‘YTN 노조의 낙하산 사장 출근 저지’, ‘국민 60.7% 구본홍 사장 사퇴에 동의’하는 등 자사뿐만 아니라 국민적 저항을 받고 있는 YTN사태 이면에는 이명박 정부의 언론정책이 있다.


연초부터 불거진 ‘특보 사장단’ , ‘낙하산 보은 인사’ 등 정책이 방송의 공공성 뿐만 아니라 언론자유를 위배한다는 국민적 비판이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정부는 이에 귀기울이지 않았다.


국민들의 따가운 여론을 무시하고, 비판언론에 재갈물리면서 표현의 자유와 독립성을 훼손하는 현 정부의 정책은, ‘여론과 소통’을 차단한 채 자신들이 쌓아올린 ‘명박산성’속에서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리며 ‘일부 특정인을 위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지역에서 언론개혁운동을 진행하고 있는 우리 단체들은 언론의 공공성과 독립성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YTN노조에 뜨거운 지지의사를 보낸다.


한편, 현 정부의 언론실책의 대표적 사례가 되고 있는 구본홍 사장은 누리꾼들을 비롯한 지역민심의 저항이 더욱더 커지기 전에, 스스로 YTN을 떠나라, 그리고 33명의 직원에 대한 모든 징계를 철회하라.


2008년 10월 9일


강원민주언론시민연합,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참언론대구시민연대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