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성명서 및 논평
CUSTOMER CENTER
031.244.7632
성명서 및 논평
 


제목 [성명]후안무치 인천일보 언론개혁 모습 어디로 갔나 등록일 20-06-22 15:35
글쓴이 관리자 조회 81

광고 리베이트 등 적폐 드러내고 부끄러운 줄도 모르다니


 


한때 경인지역의 정론지를 내세우며 언론개혁의 기수 역할을 했던 인천일보가 이상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6월25일자 <미디어오늘>은 인천일보에 대해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광고를 따온 기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기자들에게 신문 대금까지 맡긴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5월 21일 인천일보가 중앙노동위원회에 제출한 ‘재심이유서’에는 ‘인천일보 인센티브 지급 기준’이라는 문서에 의하면 본사기자들은 수주한 광고 금액의 10%를 인센티브로, 지역 주재 기자들은 광고 금액의 30%를 인센티브로 받는다. 또한 지역 주재기자들에게 유가부수보다 많은 신문 부수를 할당해 내려 보내고, 지사장이 부담해야 할 지대(신문 값)를 주재 기자에게 부담하게 하는 관행이 있다. 심한 경우 기자들이 받을 수당에서 납부해야할 지대를 미리 떼버리기도 한다.’


 



▲인천일보 홈페이지 캡쳐화면


 


광고 리베이트(인센티브)는 언론계와 지역사회에서 공공연한 비밀이었으나, 이처럼 신문사가 법정에 제출한 문서에서 이를 인정한 것은 처음이다. 더구나 리베이트 비율이나, 이를 지대와 상계시키는 방식 등 지방 언론의 적폐가 고스란히 드러났다는 점에서 충격을 준다. 인천일보는 광고 리베이트를 지급하여 기자들의 사기를 진작시킨다고 했다.


 


그러나 광고 리베이트는 결코 기자들에게 금전적 보상책이 될 수 없다. 광고 리베이트는 기자의 자존감을 훼손시킨다. 취재보다는 광고 리베이트에 연연하여 비판, 감시의 역할을 포기하고 광고주의 눈치를 보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객관성을 유지하며 독자의 입장에서 기업과 정부, 지방자치단체를 비판, 감시해야 할 기자가 지사 지국의 운영과 자신의 수입을 위해 광고 리베이트에 의존하여 독자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지 못한다면 그 신문의 신뢰도는 땅에 떨어질 수밖에 없다. 독자로부터 외면당하는 신문은 존립할 가치가 없다. 그러므로 작은 것에 연연하여 언론 본질의 기능을 약화시키는 일은 당장 중단해야 한다.


 


더구나 인천일보는 인터뷰를 통해 기자들 사기진작을 위한 것이다, 대부분의 지역 언론이 그렇게 한다고 밝혔다. 광고 리베이트와 지대문제는 지역의 신문업계가 부끄럽게 생각하며 드러내고 싶지 않았던 오래된 악습이자 관행이라는 것을 자인한 셈이다. 이런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기는커녕 문제될 것이 없다는 발언을 서슴지 않는 모습에서 우리는 절망감마저 떨치기 어렵다. 인천일보는 사장은 시민단체 출신 아닌가?


 


그렇지 않아도 언론은 세월호 참사 이후 ‘기레기(기자+쓰레기)’라는 사회적 지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를 벗어나려고 발버둥 쳐도 시원찮은 판에 후안무치하게 구태의연한 악습을 버젓이 공개한 모습은 ‘기레기’의 전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은 아직도 인천일보가 언론개혁을 위해 노력했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 이제라도 언론계의 악습을 포기하고 정론직필을 위해 노력하는 언론사로, 지역 주민과 독자의 신뢰를 받는 언론사로 거듭나기를 당부한다.


 


2014년 6월 28일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