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성명서 및 논평
CUSTOMER CENTER
031.244.7632
성명서 및 논평
 


제목 방통위, 끝내 지역은 안중에도 없는가? 등록일 20-06-19 16:04
글쓴이 관리자 조회 18




▲ 사진출처 : 민중의 소리

















방통위, 끝내 지역은 안중에도 없는가?



방통위, 진주-창원 MBC 통폐합 결정을 규탄하는 전국민언련 공동성명 






공영방송 MBC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김재철 카드를 꺼내든 정권과 한나라당, 방통위가 또 다시 지역주민의 의견은 철저히 무시한 채 지역 MBC 죽이기에 나섰다. 방송통신위원회는 8일 야당추천 방통위원들과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끝내 진주-창원MBC 합병안을 승인했다. 






말이 합병이지 이번 방통위의 결정은 지역 여론을 무시한 강제 통폐합이다. 김재철 사장 취임이후 이미 지난 2년여 간 진행돼온 지역 MBC 통폐합 논란의 핵심은 철저한 지역성 말살에 있다. 과거 지역 MBC 광역화 논의는 지역MBC의 독립성을 높이면서 지역성 구현을 통해 지역방송의 위상을 확고히 하기 위한 과정이었다. 반면 현재 진주-창원 MBC 통폐합은 과정에서 극명하게 드러났듯이 철저하게 지역의 문화와 역사, 여론을 무시한 지역 MBC 죽이기나 다름없다. 






통폐합 논의의 주체가 되어야 할 당사자들은 철저하게 무시당했다. 


지역 MBC 통폐합 논의는 지역 MBC 구성원과 지역 사회(주민)이 주체가 되어야 마땅하다. 그러나 진주-창원 MBC 통폐합 과정에서 드러났듯이 지역 MBC 구성원들과 지역 사회 의견은 배제됐다. 기존 지역 MBC 구성원들의 광역화 논의 과정은 거세됐다. MBC 구성원의 합의 과정은 생략된 채 철저하게 김재철의 의지대로 서울MBC가 중심에서 강제 통폐합을 추진했다. 이 같은 중앙 집권적 사고는 최근 논란이된 MBC 사명 변경 추진과정에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오히려 정권과 방통위, 김재철 사장은 공영방송 MBC 무력화 카드로 지역 MBC 통폐합을 활용했다. 






한편 방통위는 진주-창원 MBC 통폐합 과정에서 드러난 법적 문제를 묵인했을 뿐 아니라 반대 의견 역시 철저히 무시했다. 


방통위는 진주-창원 MBC 통폐합을 강행 처리함으로써 스스로 지역방송과 지역 여론은 안중에 없음을 만천하에 드러냈다. 지역 MBC 구성원과 지역 주민들의 반대 여론보다는 김재철의 ‘사퇴 쇼’가 방통위의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 






우리는 진주-창원 MBC 강제 통폐합 결정을 내린 방통위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을 비롯해 진주-창원 MBC 강제 통폐합에 앞장선 여당추천 방통위원들은 지역 주민과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 싸움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2011. 8. 9


민주언론시민연합,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강원민주언론시민연합,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참언론 대구시민연대, 충북민주언론신민연합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