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성명서 및 논평
CUSTOMER CENTER
031.244.7632
성명서 및 논평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8 [지역민언련 공동논평]한나라당의 ‘날치기’와 민주당의 무늬만… 관리자 06-19 52
37 경기지역 주간지 106개, 일부신문사만 유료부수 밝혀 관리자 06-19 52
36 공개적 고백의 시대 관리자 06-16 51
35 경기지역 공동행동주간 선포문 관리자 06-10 50
34 KBS는 ‘꼼수’ 부리지 말고, ‘학살독재자’ 이승만 미화 다큐 … 관리자 06-19 50
33 방송의 공공성과 지역성 훼손하는 SKT의 CJ헬로비전 인수합병 중… 관리자 06-22 50
32 김재철 씨, 그만 하라 관리자 06-19 49
31 일자리 나누기가 유일한 희망이다! 관리자 06-19 49
30 국정원 해킹 문제 중계보도에 그친 경기 지역 언론 관리자 06-22 49
29 OBS의 재허가 조건, 이제 최대주주와 경영진의 책임이다. 관리자 06-22 49
28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당리당략에 빠져 경기도민 외면하는… 관리자 08-16 49
27 ‘형사엔 개방, 시민엔 봉쇄’ KBS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관리자 06-19 48
26 [성명] 협박으로 광고비 수수하는 구시대적 작태를 규탄한다. 관리자 06-09 47
25 [성명] 경기도 지역신문 발전을 위한 지원조례안 제정에 대한 경… 관리자 06-10 47
24 [성명] 한국지방신문협회, 강원랜드 ‘홍보지’인가? 관리자 06-10 47
23 김문수도지사는 여성비하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책임져야 한다 관리자 06-19 47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