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지역신문 모니터
CUSTOMER CENTER
031.244.7632
지역신문 모니터
 


제목 [주간비평] 이명박 정부 청와대 비서관 개편 보도 - 근거 없이 소통, 실용적 인선으로 평가 등록일 20-06-09 15:50
글쓴이 관리자 조회 87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주간 논평(6월 23일-28일)



[기사 비평]


1. 이명박 정부 청와대 비서관 개편 보도 - 근거 없이 소통, 실용적 인선으로 평가
 
이명박 정부 초기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를 강·부·자, 고·소·영 인선이라는 문제제기가 있었다. 하지만 신문은 인선 당시 ‘실용’과 ‘실무’위주로 인선되었다고 보도했다. 이번 추가 인선에도 명확한 근거 없이 23일 <경기신문>은 <실용적 국정운영 기대>, <경인일보>는 <국민 프렌들리>, <중부일보>는 <소통부재 보완할 정무기능 강화>로 긍정적 부분을 강조했고 <경기일보>는 <청 비서관급 이르면 오늘 인선>으로 단순 보도했다. 인선 이후 장관고시와 관보게재, 촛불집회 대응을 보면 국민과의 소통이 단절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검증 과정 없이 긍정적 부분만을 강조하였다.


<경기신문> 4면 <청, 117일 만에 비서진 전면 물갈이, 대부분 정치인·관료 출신, 실용적 국정운영 기대>
<경기일보> 4면 <청 비서관급 이르면 오늘 인선>
<경인일보> 2면 <MB 국민프렌들리 팔 걷었다. 청 비서관급 개편, 정무·홍보 기능 강화-소통정치 초점>
<중부일보> 4면 <이대통령, 오늘 청와대 비서실 후속인사 발표, 소통부재 보완할 정무 기능 강화>


2. 한나라당 산하기관 여의도연구소 발표 지지도 그대로 보도
 
여론조사는 객관적으로 진행되어야 한다. 따라서 공식적인 기관을 통해 조사하고 질의 내용을 공개하여 공정성과 객관성을 인정받고 있다. 한나라당 산하기관인 여의도연구소에서 이명박 정부에 대한 지지도를 여론 조사하여 발표했다. 지지율 30%라는 것의 근거도 부족하지만 발표에 의해도 부정적 여론이 63.4%인데 <경인일보>와 <중부일보>가 여의도연구소의 발표를 받아 24일 지지율 30% 회복으로 보도했다. 특히 <중부일보>는 27일 4면 <MB 지지율 26.6% 소폭 상승, 촛불집회 부정적 여론 증가 탓, 전주 대비 5.4%증가>라고 CBS와 리얼미터의 여론 조사 결과를 보도하여 24일 보도와 다른 내용을 보도했다.
 
<경인일보> 24일 2면 <등원거부·촛불집회 반감 절반이상, MB 30% 회복 한나라여의도연 조사>
<중부일보> 24일 4면 <이대통령 지지율 30%대 회복, 여의도연구소 여론조사 결과 발표>
<중부일보> 27일 4면 <MB 지지율 26.6% 소폭 상승, 촛불집회 부정적 여론 증가 탓, 전주 대비 5.4%증가>


3. 광고이후  기사보도 신뢰도 떨어뜨린다.
 
지난 23일 1면 하단 <인천일보>와 <중부일보>, 24일 1면 하단에 <경기일보>와 <경인일보>에  <인천국제공항 건설사업 준공> 광고가 실렸다. 광고가 실린 당일 <경인일보>는 6면 <IT 숨 쉬는 하늘관문 전 세계가 주목-인천공항 2단계 준공과 의미>, <중부일보>는 23일 11면 <인천국제공항2단계 확장사업 완료, 세계일류 허브 공항 도약의 날개 폈다>를 보도하여 신뢰도를 떨어뜨렸다. 반면 <경기일보>와 <인천일보>는 보도하지 않았다.



[칼럼 비평]



건강권을 지키려는 국민들을 공포에 질린 사람이라고?
[대의민주주의 시궁창에 빠지다] 여의도창 - 안재희 부국장 <중부일보> 23일 16면


<중부일보>의 안재희 부국장은 23일 16면 칼럼 [대의민주주의 시궁창에 빠지다]에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장관고시, 관보게제를 거부하고 전면 재협상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요구를 공포에 질린 사람으로 폄하하였다.

“길거리에 쏟아져 나온 시민들이야, 죽음을 부른다는 광우병 유발물질이 금방 식탁에 올라올 것처럼 분위기를 몰고 간 일부 인터넷과 방송 등 매체들의 영향으로 공포에 질린 사람들이니 그렇다 치자.”

또한 정부의 추가협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광우병국민대책위원회의 표현에 의하면 축산업자의 자율규제 제도인 QSA제도로는 30개월 이상 수입을 막기 어렵고 한국인이 즐겨 먹는 등뼈와 내장이 들어와 SRM 위험 물질이 전혀 제거되지 않았다. 더욱이 캐나다에서 13번째 광우병 쇠고기가 발견되었음에도 관보를 게제하고 폭력진압으로 국민의 여론, 직접 참여민주주의를 가로막는 정부의 태도에는 언급이 없다.

“쇠고기 파동을 종식시키기 위해 정부가 마지막 안간힘을 쓰고 있다. 국민들 앞에 두 번째 머리를 조아린 이명박 대통령은 청와대 비서실을 전면 교체하는 인적쇄신을 단행했고, 미국으로 달려간 추가협상 팀은 새로운 합의를 도출해왔다.”

마지막에는 택시기사의 말을 빌어 지금 경제가 어려우니 10년 뒤의 발병 위험은 문제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10년 뒤에 죽을지 모르는 게 문제가 아니라, 경기가 나빠서 내일 당장 죽게 생겼는데 뭔 발광들이래요?”

대의민주주의는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여 정책을 입안,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다. 하지만 한나라당은 국민의 건강권을 무시하고 장관고시, 관보게제를 강행했고 국민을 폭도로 몰고 있다. 다수결주의라는 이름으로 국민의 뜻을 외면하는 것이 진정한 대의민주주의 인가?



 평화의 시대를 역행 한 것은 이명박 정부다.
<경기신문> [이창식칼럼] <실패한 6.25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26일 22면


날조한 ‘북침’ 성명과 연설로 남침전쟁 호도, 스탈린과 김일성의 오판이 남긴 ‘분단의 비극’을 지적하고 결론으로 “1953년 전쟁 당사자인 한국이 빠진채 체결된 반쪽짜리 휴전 협정이 남아 있는 한 6.25 한국전쟁은 끝난 것이 아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 10년 동안 6.15와 10.4 남북공동성명을 통해 북한과 유화관계를 유지해 왔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이후부터 북한은 노골적인 비방을 일삼고 있다. 뿐만 아니라 ‘통미 봉남’으로 한국을 따돌리고 있다. 통일의 길이 멀어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로 주장했다.


하지만 지난 10년 동안 6.15와 10.4 남북공동성명을 통해 북한과 유화관계를 유지해 온 역사를 거부한 것이 현 정부다. 남북의 정상이 합의한 6.15선언을 부정하면서 북의 체제를 인정하지 않는 비핵개방3000이라는 적대적 대북정책으로 남북관계를 경색시켜왔다. 그동안 남북관계에서, 북미관계에서 어떠한 발전적인 역할도 하지 못한 남측 정부에서 북과의 관계를 더욱 경색시킬 것으로 예상되는 6월 29일부터 7월 31일까지 태평양 하와이 근해에서 실시하는 림팩 훈련에는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사실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보여주고 있다.


6.25전쟁은 이미 끝났다. 6.15와 10.4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을 이어 받아 남북 화해의 길을 열어가고 공존의 시대를 위한 이명박 정부의 전향적 자세가 필요하다.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