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지역신문 모니터
CUSTOMER CENTER
031.244.7632
지역신문 모니터
 


제목 쌍용차 사태, 勞-勞충돌에만 주목하는 지역 일간지 등록일 20-06-16 11:31
글쓴이 관리자 조회 51

▲<경기일보> 17일자 사설


쌍용차 사태, 勞-勞충돌에만 주목하는 지역 일간지
쌍용차 사태가 매일 변하고 있는 것을 대변하는 듯, 모든 일간지가 쌍용차 소식을 매일 실었다. 하지만, 노-노 갈등에만 촛점을 맞추어 충돌 우려와 혼란의 현장만을 마치 중계하듯이 상세하게 보도했을뿐, 그 이면에 존재하는 해결방안에 대한 내용은 전혀 기사의 내용에 실리지 않았다. 모든 일간지는 노사가 한발 물러나 양보하여 합의했으면 좋겠다는 식으로만 결론을 맺었다. 현상에만 주목하지 말고, 양측의 입장에 대하여 좀더 구체적으로 다루어 독자의 판단에 도움을 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경인일보>
15일자 1면 <쌍용차 내일 勞-勞충돌 우려>
16일자 1면 <쌍용차 사측 출근강행 오늘 勞·勞 충돌 우려>
17일자 1면 <쌍용차 공장진입 철회 충돌모면> 3면 <"비켜" "못비켜" 욕설 함성속 아수라장>
18일자 1면 <쌍용차노사, 오늘 대화재개…해법 찾을지 주목>
19일자 2면 <쌍용차 노사 "오늘 재협상">

<경기일보>
15일자 1면 <쌍용차 '勞勞 충돌' 우려>
16일자 5면 <'일촉즉발' 쌍용차>
17일자 4면 <충돌 피했지만…勞勞갈등 격화>
18일자 1면 <쌍용차 노사, 오늘 조건없는 대화>
19일자 1면 <쌍용차 사측 "회사진입 없다">

<중부일보>
15일자 23면 <쌍용차 勞·勞 물리적 충돌 불가피>
16일자 18면 <'勞-勞 정면충돌' 비극의 날 되나>
17일자 22면 <쌍용차 勞-勞 일단 충돌은 피했다>
18일자 1면 <'쌍용차 타결되나' 오늘 노사 대화>
19일자 1면 <社 "강제진입 않겠다" 勞 "대화지속 의미있다">

<경기신문>
15일자 10면 <쌍용차 노사대립 내일 최대고비>
16일자 9면 <쌍용차 '勞勞 충돌' 초긴장>
17일자 9면 <'어제의 동지' 안타까운 대치>
18일자 9면 <쌍용차 노사 오늘 협상 재개>
19일자 1면 <쌍용자동차 노사 오늘 협상재개>





[상단 사진 참고] <경기일보> 17일자 사설


여당의 편만 드는 <경기일보> 사설
차라리 한나라당의 편을 든다고 직접적으로 이야기하기 바란다. 경기일보 17일자 사설 <여야는 국회, 즉각 개회하여 민생을 챙겨라>는 일면 여야를 모두 비판하는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민주당에 대한 비판만하고 있다. "비정규직보호법 개정안, 금산분리완화 관련 법안, 자본시장법 개정안, 상속세 개정안, 교육세법 개정안 등은 시급을 요하는 안건이다."라며 개회를 하면 민생이 챙겨지는 것처럼 이야기를 하지만, 모두 논란이 되고 있는 법안들이다. 결국 개회를 통해 법안을 빠르게 처리하고 싶어하는 것은 한나라당일 뿐, 야당은 그 법안들이 오히려 서민들을 힘들게 하는 법안이라 하여 국회에 참가하지 않는 것이다.
또한 "우선 집권당인 한나라당이 당내 쇄신, 조기 전당대회 개최, 국정기조 변화 등등하면서 집안싸움에만 열을 올리고 있으면서 국정을 주도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큰 문제이다."라며 잘못된 의회정치를 말하고 있다. 한나라당의 의원수만 믿고 다수의 국민들이 반대하는 법안들을 처리하려고 하는 것이 더 큰 문제가 아닌가? 이는 결국 의회정치에서 국회의원들을 당을 위한 거수기로만 생각할 뿐이다. 결국 사설에서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다음의 내용이었다. "야당인 민주당의 행태는 더욱 한심하다. 노무현 대통령 타계 전에는 노 전 대통령과의 거리를 두려고 그렇게 애쓰다가, 이제 와서는 모든 정치 현안을 그의 죽음과 연관시켜 정치놀음이나 하려고 한다. 대안없는 야당의 무능한 모습이다." 검찰의 부당수사 의혹에 대한 것은 전혀 거론하지 않으면서 '정치놀음'이라고 폄하했으며, '미디어법'과 관련된 국민들의 민심은 왜 거론하지 않는가? 사설을 통해 신문사의 입장을 밝히는 것에 대해서 비판하고 싶은 생각이 아니다. 여야를 모두 비판하는 듯하면서 교묘하게 여당의 편을 들고 야당만 비판하는 행태가 잘못되었다는 것이다.

<경기일보> 17일자 19면 <여야는 국회, 즉각 개회하여 민생을 챙겨라>

권력에 대한 비판에 다시 또 '좌파' 딱지붙이는 <경기일보> 칼럼
임양은 주필은 18일자 <좌파의 '폭력독재'>라는 칼럼을 통해 또다시 좌파딱지를 붙이기 시작했다. 그는 '정부 시책을 비판하고 반대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런데 헌정질서를 문란케 한다. 국회 의사당을 때려 부수고, 길거리 불법 시위를 일삼고, 민중 선동을 부채질해가며, 이명박 정부더러 '독재정권이니까 물러가라'고 목소릴 높인다. 이건 민주주의가 아니다. 정부가 하는 일은 사사건건 트집잡아 발목을 비튼다. 정부시책을 비판하는 것과 트집을 잡는 것은 다르다." 87년 민주항쟁을 어떻게 보고 있는 지 주필에게 묻고 싶다. 어찌보면 지금의 상황과 크게 달라보이지 않는데 말이다. 또한 국회문을 걸어 잠그고, 집회 시위에 대한 자유를 보장하지 않으며 경찰에 의한 폭력에 대해서는 왜 비판하지 않으며, 정부시책을 비판하는 것과 트집을 잡는 것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다른지에 대해서도 궁금하다. 결국 주필은 현실의 문제를 왜곡하고 있다. 더구나 "국민과의 소통 문젠 다음 대선에서 국민이 판단할 일이지, 좌파 세력이 폭력 수단으로 구실 삼을 일은 못된다."라며 국민들에게 단지 투표만 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 민주주의 방법은 단지 투표만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며, 국민들은 여러가지 정치참여의 방법이 존재한다. 그렇다면 대통령을 한번 뽑고 나면 그가 무슨 정책을 하던 5년간 꾹 참고 있으란 말인가? 그러면서 갑자기 "대북 관계는 한국적 좌파의 특성이다. 좌파는 진보주의다. 그러나 좌파 중 일부를 뺀 국내 좌파엔 순수한 좌파, 즉 진보주의가 아닌 사회주의에 심취하는 성향이 짙다.…우파 정부를 '독재정권'으로 헐뜯으면서도, 북측의 권력 세습이나, 인민의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여태껏 입도 뻥긋하지 않는 것이 종북주의 좌파의 비굴한 생태다."라며, 현 정부에 대한 비판을 모두 좌파, 종북주의인 것처럼 오도하고 있다. 결국 국민들의 비판에 '빨갱이 딱지'를 붙이며, 비판을 무마하려는 전략이다.
권력에 대한 비판을 하는 것이 언론의 주요기능이라면서, 오히려 권력을 비판하는 국민들을 '폭력독재'라고 말하는 것은 가당치 않은 일이다. 부디 언론으로서의 사명을 다하기 바란다.

<경기일보> 18일자 18면 <좌파의 '폭력독재'>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주간논평 (2009년 6월 15일-6월 20일)
모니터대상 : 경기신문, 경기일보, 경인일보, 중부일보
모니터기간 : 2009년 6월 15일- 6월 20일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