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지역신문 모니터
CUSTOMER CENTER
031.244.7632
지역신문 모니터
 


제목 공무원 폭행한 도의원, 심령공개 했어야, <중부일보>만 공개 등록일 20-06-16 11:20
글쓴이 관리자 조회 45

▲(1) <중부일보> 13일자 22
(2) <경기일보> 5월 14일자 경기만평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주간논평 (2009년 5월 11일-5월 16일)
모니터대상 : 경기신문, 경기일보, 경인일보, 중부일보
모니터기간 : 2009년 5월 11일- 5월 16일




공무원 폭행한 도위원, 실명공개 했어야, <중부일보>만 공개
 안산의 노영호 한나라당 도의원이 동장을 폭행하였고, 한나라 도당은 사회봉사 100시간이라는 처분을 내렸다. 이에 전공노와 민주당 등은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을 했다. 각 일간지는 연일 이와 관련된 기사를 내보냈다. <중부일보>만이 실명을 공개했고, <경기신문>와 <경인일보>는 N의원, <경기일보>는 A의원이라고 보도하였다. 이미 인터넷 신문에 보도되었고, 도의회 홈페이지에도 실명이 공개되는 등, 폭력 행위가 명백한 사실임이 드러났음에도 실명을 공개하지 않은 것은 도의원 감싸기라는 오해의 여지가 있다.

<경기신문>
11일자 3면 <동장폭행 물의 도의원 訪美 추태·직불금 의혹>
12일자 1면 <고질적 추태 '공천 잡도리'>
13일자 3면 <'동장폭행 의원' 징계수위 결정> 23면 <도의회 한나라당 이대로는 안된다>
14일자 3면 <'함량미달' 의원 징계 조례 추진>
15일자 1면 <동장폭행 도의원 사회봉사 100시간>

<중부일보>
12일자 1면 <어버이날 행사때 만취난동 도의원 오늘 징계 결정>
13일자 1면 <나이키 추태때 '징계 없었다'> 22면 <"노영호 의원 사퇴" 시위 잇따라>
14일자 1면 <도의회 의장에 노 의원 파면 요구>
15일자 1면 <만취폭행 도의원 '사회봉사 100시간'>

<경인일보>
12일자 3면 <동장폭행 道의원 징계임박>
14일자 4면 <전공노 경기본부 "공무원 폭행 道의원 사퇴하라">
15일자 4면 <안산노인잔치서 동장폭행 道의원 한나라 도당, 경고·사회봉사명령>

<경기일보>
11일자 1면 <한나라, 도의원 만취 폭행사건 진상조사>
13일자 2면 <공무원 폭행 도의원 엄벌 촉구>
14일자 3면 <"폭행 도의원은 사퇴하라">
15일자 1면 <만취 폭행 도의원에 사회봉사 100시간>


희망근로 프로젝트 관련 보도 - <경기일보>만 제도적 미비점 지적
 오는 6월부터 행정안전부가 최저생계비 120% 이하인 차 상위계층 가운데 실직자와 여성가장, 휴/폐업자 등 25만 명을 대상으로 희망근로 프로젝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6개월간 하루 8시간을 일하고 월 83만원가량(교통비 등으로 하루 3천원 별도)를 지급받는다. 하지만, 이것은 근본적인 일자리 정책이 아닌 6개월간의 한시적인 정책일 뿐이며, 급여의 30~50%는 상품권으로 발행한다는 계획이 있어 문제가 있다. 이에 대하여 <경기일보>는 급여를 상품권으로 발행하기에 논란이 있을 것이라고 제목과 내용에서 밝혔고, <경인일보>는 제목은 희망적으로 밝히고 내용에 작게 실었다. <경기신문>과 <중부일보>는 이런 문제점이 전혀 없다. 특히 <경기신문>은 연합뉴스의 보도를 그대로 실었다.

<경기일보> 11일자 1면 <'임금대신 상품권' 논란 예고>
 <경인일보> 11일자 2면 <경인지역 '희망근로' 6만 7625명>
 <경기신문> 11일자 1면 <희망근로 프로젝트 25만명 일자리 제공> - 연합뉴스 보도
<중부일보> 11일자 2면 <저소득층 25만명에 일자리 '선물'>


한나라당 입장 받아 쓴 노동법 개정 관련 보도- 당사자인 민주노총, 한국노총의 입장 찾아볼 수 없어
 한나라당에서 복수노조 허용과 노조 전임자 급여지금 금지를 골자로 하는 노동법 개정을 연내에 추진하는 것을 검토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에 대해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전혀 보도 되지 않고, 한나라당이 추진하려는 내용에 대해서만 기사가 쓰여졌다. <경기일보>와 <경인일보>는 전혀 보도하지 않았다.

<중부일보> 11일자 4면 <'노조 전임자 급여지급 금지'>
 <경기신문> 11일자 4면 <與, 복수노조 허용 등 노동법 개정 추진>


우이령길 재개통 관련 보도 - 환경단체의 입장보다는 양주시 등 개발 지지 입장 중심 보도
1968년 무장간첩 사건으로 41년 동안 굳게 닫혀있던 우이령길이 7월 초 탐방로로 개방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우이령 관통도로문제가 불거졌다. 양주시와 주민들은 지하에 터널을 뚫어 우이동과 연결하는 도로개통을 추진하고 있고, 서울 강북구와 환경단체,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환경 파괴 및 교통 문제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를 보도함에 있어, 양주시의 입장만을 크게 보도하고, 강북·환경단체의 입장은 아주 작게 보도했다. 또한 우이령재개통추진연합회장의 인터뷰만을 실는 등, 일방적인 입장만을 기사에 실었다.

<경기일보> 12일자 8면 <양주시·주민들 "뚫어보자" 강북·환경단체 "보존하자">



[상단 만평 사진 참고]

<경기일보>, 도교육청 체지방 측정기 관련 - 전임대의 일, 김상곤 교육감의 일로 오해 여지남긴 만평
 도교육청이 특정업체의 체지방 측정기를 구입하려했다는 의혹으로 논란이다. 도교육청이 일선 교육청에 공문을 보낸 것은 지난 4월 30일. 즉, 김진춘 전 교육감의 임기에 벌어졌던 일이다. 그러나, <경기일보>는 이에 대한 명확한 명시가 없어, 김상곤 현 교육감을 깎아내리기 위한 것이 아닌가하는 의심이 들게 한다. 또한 만평을 통해 '김상곤 교육감'을 연상하는 듯 한 캐릭터로 묘사해, 더욱 의심스럽게 한다.

<경기일보>
13일자 1면 <특정업체 밀어주기 의혹>
14일자 1면 <도청도 '밀어주기 공문'>
15일자 1면 <고가 체지방측정기 실효성 도마 위>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