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지역신문 모니터
CUSTOMER CENTER
031.244.7632
지역신문 모니터
 


제목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경기지역 일간지의 사설 등록일 20-06-22 16:34
글쓴이 관리자 조회 39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경기지역 일간지의 사설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0월 12일(월) 역사 교과서의 국정화를 발표했다.

이후 경기지역 일간지(경기일보, 경기신문, 경인일보, 중보일보 / 가나다순)는 13~14일 각각 1편의 사설을 통해 각 언론사의 입장을 알렸다.




먼저 경기일보는 14일(수) 게재된 사설 <역사교과서, 이념편향 배재 균형 잡힌 시각으로>를 통해 역사교과서를 둘러싼 갈등의 확산을 우려한다. 황우여 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의 국정화 발표 내용과 반대 목소리의 입장을 동시에 적으며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정권과 이념에서 벗어난 역사교과서를 만들려면 독립된 집필기구와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다음으로 경기신문은 14일(수) 사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을 보며>를 통해 정부와 각계의 찬반 입장을 기술한 후 다음과 같이 말한다. “정부나 정권의 구미에 맞는 역사 교과서를 만들어선 안된다는 것이다. 정치권이나 권력이 나서면 왜곡될 가능성이 크다. 다른 교과와 달리 역사는 다양한 시각으로 해석하는 것이 옳다. 그러므로 역사학자와 교육자에게 맡기라.”




경인일보는 13일 사설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치공학에 휘둘리지 말아야>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하여 2년 전 새누리당의 여의도연구원의 검인정 강화 권고를 상기시키며, 다음과 같은 강도 있는 비판을 한다. “여당과 정부가 임기 전환점을 돈 시점에서 이념적 대립과 분열이 심화될 사안을 들고 나오는 이유는 정치적 측면에서 찾을 수 있다. 내년 총선에서 보수층을 결집시키고 야권에게 색깔론을 덧칠하는 이념적 프레임을 추론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중부일보는 13일 사설 <역사교과서, 국정화가 해답인가>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세계적 흐름이나 국제 기준에도 맞지 않는 과거시대로의 회귀다.”고 말한다. 또한 정부와 국정화 찬성 측의 주장에 대하여 현행 한국사 검정 교과서는 2011년 8월 교육과학기술부가 고시한 ‘사회과 교육과정’에 바탕해 집필됐고, 그동안 수차례 교육부의 수정명령을 통해 수정보완 된 내용임을 강조하며, “교과서가 잘못 기술되었으면 어떻게 교육부 검정을 통과했겠는가.”하고 주장한다.




4개의 신문사 중 1개의 신문사(경기일보)는 원칙적인 국정화 찬성을 내비치는 듯 하지만 정권의 입맛에 맞는 교과서 집필에는 반대하고 있고, 3개의 신문사는 다양한 이유를 들어 국정화를 반대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

이제는 정부와 여당이 이러한 목소리에 응답할 때인 듯 하다.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