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지역신문 모니터
CUSTOMER CENTER
031.244.7632
지역신문 모니터
 


제목 전산망 해킹에 대한 지역언론 사설 모니터 등록일 20-06-22 14:26
글쓴이 관리자 조회 173

<경기신문> 추측보다는 정확한 원인규명과 전산망 뚫린 책임 규명이 먼저


<경인일보> 북측의 소행이라고 단정


<경기일보> 용공의 위험성 강조와 대책 마련 요구


 


지난 320일 일부 방송사와 금융기관이 해킹을 당해 전산망이 마비되는 사태가 있었다. 대부분의 언론이 확실하지는 않지만 북측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했다. 중국에 있는 IP에서 들어왔다는 설과 미국, 유럽 등 4개국에서 숨어들어온 것이라는 등 여러 가지 설이 있다. 진실을 규명하는데 약 3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누구의 소행인지도 중요하지만 IP강국이라는 우리나라에서 해커의 공격에 쉽게 노출되는 것은 문제이고 보완책의 마련이 시급하다. 해킹에 의한 전산망 마비 이후 지역언론은 다른 입장을 발표했다.


 


<경인일보>21일 사설 <사이버테러, 우려가 현실로>에서 우리는 이번 사태를 북한의 치밀하게 계획된 공격이라고 본다. 인명피해를 주지 않고 증거도 없이 손쉽게 우리에게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북한은 대남 사이버 공작을 위해 중앙당과 국방위원회 산하에 모두 4개 파트 3천여명의 해커들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 우리도 말로만 IT 강국을 외칠게 아니라 국가차원에서 보안전문가를 양성하는 등 완벽한 사이버테러 방어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총성없는 전쟁은 이미 시작됐다.”며 북측의 소행으로 단정하고 국가차원의 보안전문가를 양성할 것을 주장했다.


 


<경기일보>21일 사설 <동시 다발 전산망 마비, 만일 전쟁이었다면>에서 북한의 계속된 도발위협 속에 발생한 사태다. 한반도 긴장이 극에 달해 있는 만큼 소식을 접하는 국민들의 불안도 컸다....인터넷 소통이 일상화 되어 있는 IT 시대의 현대전에는 이런 틈을 비집고 들어올 용공위험성이 늘 상존하고 있다. 대책을 세워야 한다. 대안을 구축해야 한다.”며 용공세력의 위협에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경기신문>22일 사설 <해킹사태, 섣부른 추정이 위험한 이유>에서 북의 소행일 가능성을 결코 배제해서는 안 된다.”는 전제하에 “2009년과 2011년 대규모 디도스 공격이 발생했을 때도 북한이 범인으로 지목되었지만 이 역시 추정에 불과했다. 그 사건들은 곧 묻혔고, 2년 만에 유사한 일이 터졌다....이번 사건도 북의 소행이라고 확신한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북에 대한 규탄이 아니라 우리 정부에게 강하게 책임을 묻는 것이다. 과거에 그렇게 당하고도 국정원과 국방부는 무엇을 대처하고 있었단 말인가. 보안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번 공격의 경우 보안수칙만 정확하게 지켰어도 이렇게 허무하게 뚫리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한다. 같은 상대에게 몇 차례 당하고도 재발 방지책을 세우지 못한 군과 정보당국을 어떻게 믿고 사나. 그러나 지금은 섣부르고 위험한 추정에 매달릴 때가 아니다. 냉정하게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철저히 원인을 밝혀낼 때다.며 추측보다는 정확한 원인 분석과 보안수칙을 지키지 않아 허망하게 뚫린 전상망 관리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HOME MAP ADMIN
대표 : 송성영, 원용진 | 상호 :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업자번호 : 135-82-72465 | 주소 :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26번길 21, 북문프라자 113호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 TEL : 031-244-7632
후원 계좌 : 농협은행 301-0043-4090-61 | copyrightⓒ2020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